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과기정통부,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 본격 개막

전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이 모여 연구성과 공유 및 인적 교류 확대

권유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09:09]

과기정통부,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 본격 개막

전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이 모여 연구성과 공유 및 인적 교류 확대

권유희 기자 | 입력 : 2024/07/10 [09:09]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합신문=권유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월 10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제2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 개회식을 갖고, 11일까지 본격적인 대회 일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19개 재외한인과학기술인협회가 주관하는'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는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한인 과학기술인을 국내로 초청하여 국제 관계망을 확장하고 연구성과를 교류하는 장을 만들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지난해 처음 개최된 행사이다.

이번 대회 첫날(7.9(화))에는 청년 과학기술인의 도전과 역할을 주제로 한 ‘차세대 리더스 포럼’, 이제형 스트라티오 대표의 특별강연, 참석자 환영 만찬이 진행됐으며, 이날부터 개회식, 강연, 학술·정책·협력 분과, 한인 석학과의 대화, 미래세대와의 대화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이어서 진행된다.

이날 개회식에는 국내 및 해외 22개국 한인 과학기술인, 해외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으며, 과총 이태식 회장의 개회사, 독일 과협 배동운 회장의 재외한인 과학기술인 대표인사,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의 축사 및 이인선 의원, 김소희 의원, 이준석 의원, 박충권 의원의 격려사를 통해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2024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시상도 함께 진행됐는데, 올해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선구자인 성균관대학교 박남규 교수가 선정되어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원이 함께 수여됐다.

개회식 직후에는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윌리 E. 메이(Willie E. May) 회장의 ‘우리의 변화하는 기후: 사람과 지구에 이로운 새로운 기술의 필요성’에 대한 기조강연이 진행됐으며, 이어서 과기정통부 구혁채 기획조정실장이 국내·외 한인 연구자들에게 과기정통부의 과학기술 국제협력 추진 현황과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이후 향후 이틀간 기술별 연구 동향 및 전망을 소개하는 학술(8개) 분과, 연구개발(R&D) 혁신, 국제협력, 차세대 인력양성 등에 대한 정책(3개) 분과, 세계 여성과학기술인 토론회, 산·학·연 기술 토론회 등 협력(4개) 분과를 운영하여 총 15개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7월 10일 오후 ‘정책 분과Ⅱ : 국제 과학기술 협력’에서는 과기정통부 임요업 과학기술혁신조정관이 ‘과학기술 국제협력 확대를 위한 국가 혁신’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국내·외 과학기술인, 19개 재외과협 회장과 함께 국제 공동연구 확대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개회식 축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과학기술 제휴 집단화(블록화)가 심화되면서 첨단기술을 둘러싼 전략적 협력과 연대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각국에 단단한 뿌리를 내리고 활동하는 한인 과학기술인이 협력과 교류의 주인공이자 선두주자이다”라며, “한인 연구자들의 귀중한 지식과 경험이 국내 연구 현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공동연구와 인력교류의 기회를 적극 확대해 나가겠으며, 더 많은 국내 연구자들이 세계로 진출하여 성장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7070, 대통령 전화 아니냐' 추궁에…이종섭 "답변 않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