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남해군, 주거급여 수급자에‘주택수리비’지원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와 수선유지 급여사업 추진

서정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09:01]

남해군, 주거급여 수급자에‘주택수리비’지원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와 수선유지 급여사업 추진

서정미 기자 | 입력 : 2024/04/03 [09:01]

▲ 남해군청


[한국연합신문=서정미 기자] 남해군은 저소득계층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기초생활보장(주거급여) 수급자 중 자가주택에 거주하는 대상자에게 주택수리 등을 지원하는 2024년 ‘수선유지급여사업’을 4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남해군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총 48가구(20가구, 중보수 18가구, 대보수 10가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4억 7400만원이 투입된다.

‘수선유지 급여사업’은 기준중위소득 48%이하 주거급여 수급자 가구 중 자가주택에 거주하는 자를 대상으로 주택 노후도 등을 고려하여 차등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보수는 최대 457만원(도배, 장판 교체 등), 중보수는 최대 849만원(창호, 단열공사 등), 대보수는 최대 1,241만원(지붕, 욕실개량 등)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또한, 지원대상자 중 고령자 13가구에게는 안전손잡이 등 주거약자 편의시설 설치를 위해 최대 50만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장애인 32가구에 한하여 경사로, 미끄럼방지 시설물 등 설치를 위해 최대 380만 원까지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남해군은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주거환경이 열악한 취약계층(주거급여 수급) 가구가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생활을 영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거 취약계층 군민의 주거복지 향상에 계속 힘쓰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양육비 선지급제' 첫 명시…'양육비이행법' 개정안 금주 발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