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충남소방, 청명·한식 기간 특별경계근무

성묘, 등산객 늘며 화재 위험성 증가…도내 전 소방서 선제적 대응

이숙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07:16]

충남소방, 청명·한식 기간 특별경계근무

성묘, 등산객 늘며 화재 위험성 증가…도내 전 소방서 선제적 대응

이숙현 기자 | 입력 : 2024/04/03 [07:16]

▲ 예산군의 한 추모공원에 안전사고를 대비해 근접 배치된 소방차


[한국연합신문=이숙현 기자] 충남소방본부는 성묘 및 등산객 증가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청명(4일)·한식(5일) 시기를 맞아 3일부터 6일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별경계근무기간 1만 4000여 명의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들은 긴급상황 발생 시 즉시 현장 투입이 가능토록 출동태세를 갖추고, 국립공원과 주요 등산로를 중심으로 산불 예방순찰을 강화한다.

산불 발생 시에는 관할 소방서장의 현장 지휘를 중심으로, 초기부터 최고 수위의 대응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오는 10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서는 선거일 전후로 화재예방 순찰을 강화하고, 개표 종료 시까지 소방력을 근접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계획이다.

송희경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한순간의 부주의로 산불 등 큰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농업 부산물 소각이나, 논·밭두렁 태우기 등은 삼가길 바란다”며 “도민이 따뜻한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화재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양육비 선지급제' 첫 명시…'양육비이행법' 개정안 금주 발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