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익산시청 직장운동경기부 펜싱팀, 전국 실업 최강 입증

남자 에페 단체 금메달, 여자 사브르 단체 동메달 획득

최준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1:25]

익산시청 직장운동경기부 펜싱팀, 전국 실업 최강 입증

남자 에페 단체 금메달, 여자 사브르 단체 동메달 획득

최준용 기자 | 입력 : 2024/04/02 [11:25]

▲ 남자 에페 단체 금메달, 여자 사브르 단체 동메달 획득


[한국연합신문=최준용 기자] 익산시청 직장운동경기부 펜싱팀이 전국대회에서 연이어 메달을 획득하며 최강팀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2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막을 내린 제26회 한국실업펜싱연맹회장배 전국 남·녀펜싱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익산시청 펜싱팀은 금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먼저 남자 에페 단체전에 출전한 정병찬·양윤진·김종준·김찬우팀은 8강 부산시청, 4강 울산광역시청을 연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무대에서 광주 서구청을 36대33으로 꺾으며 올해 1월에 열린 전국 남·녀종별오픈펜싱선수권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팀 내 에이스인 권영준 선수의 부상으로 상위 입상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으나, 올해 신규 입단한 김종준, 김찬우 선수의 대담한 경기 운영과 기존 선수들의 빼어난 활약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차지했다.

또한 최신희, 조예원, 최수빈, 최지영 선수가 출전한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도 값진 동메달을 차지하며 여자팀 시즌 첫 메달을 획득했다.

이수근 펜싱감독은 "올해 입단한 어린 선수들이 형들을 믿고 잘 따라 좋은 성과를 낸 것 같다"며 "여자 선수들도 제 기량을 찾아가고 있으니 앞으로도 선수 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전국대회에서 연이은 선전으로 우리시의 위상을 드높여준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익산의 펜싱 기반 시설을 바탕으로 꾸준히 실력을 쌓아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양육비 선지급제' 첫 명시…'양육비이행법' 개정안 금주 발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