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조국 "尹정권 균열 시작…與 총선 지면 尹대통령은 없는 존재"

강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08:02]

조국 "尹정권 균열 시작…與 총선 지면 尹대통령은 없는 존재"

강현우 기자 | 입력 : 2024/04/02 [08:02]
본문이미지

▲ 부산 방문한 조국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1일 4·10 총선 후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으로부터 버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과 MBC '뉴스외전'에 잇달아 나와 "더 이상 효용가치가 없다고 판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총선 이후에 저희가 법안을 내면 윤 대통령 또는 친윤(친윤석열) 국회의원들이 찬성하지 않을까 추측한다"며 "민주당, 조국혁신당 그리고 국민의힘 일부가 찬성해서 통과될 수도 있겠다고 추측해 본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한 위원장이 자신을 겨냥해 '권력을 잡은 사람들은 자기 가족 범죄를 방어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해도 되고, 반대하는 사람들을 탄압하는 나라가 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한동훈의 자기 자백이라고 본다"고 맞받아쳤다.

조 대표는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이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마피아도 아이와 부인은 안 건드린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실제 아이와 부인을 건드린 사람이 누군가. 기가 좀 막혔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마피아보다 아래 등급의 범죄인이라는 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실형이 최종 확정될 경우의 거취에 대해 "감옥 가야죠. 그동안 재판받느라, 정치하느라 못 읽었던 책 읽고 팔굽혀펴기하고 스쾃하고 플랭크하고 이러면서 건강 관리 열심히 해서 나와야 되죠"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 유죄판결에 대해서 특별히 말하지 않겠지만 국법 질서를 감수하는데 그런 특권을 누린 사람들이 저나 이재명 대표를 비난하는 것은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국민의힘이 이 대표와 자신을 묶어 심판하겠다며 '이·조 심판론'을 주장하는 것을 두고는 "아주 얍삽한 프레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난 2년 간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우리나라를 좌지우지했으니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자고 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엉뚱하게 이 대표와 조국을 심판한다는 것은 궁지에 몰려 만든 프레임"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의 총선 구호 중 하나인 '검찰 독재 조기종식'의 뜻을 묻자 국민의힘 조해진·함운경 후보가 각각 윤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와 탈당을 요구한 것을 언급하며 "윤석열 정권의 균열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제가 탄핵을 말한 적 없지만, 4월 10일에 국민의힘이 패하면 걷잡을 수 없는 분란에 휩싸일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윤 대통령이 직을 유지해도 사실상 없는 존재와 마찬가지여서 실질적으로 (정권이) 조기 종식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복지부 "18일부터 진료지원간호사 양성교육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