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일본에서 회수 중인 '붉은누룩' 제품은 국내에 수입되지 않았습니다

일본산 붉은 누룩 제품 수입요건을 강화하고 통관단계 검사도 강화

 

조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8:00]

식품의약품안전처, 일본에서 회수 중인 '붉은누룩' 제품은 국내에 수입되지 않았습니다

일본산 붉은 누룩 제품 수입요건을 강화하고 통관단계 검사도 강화

 

조유진 기자 | 입력 : 2024/04/01 [08:00]

▲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연합신문=조유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 정부가 고바야시 제약의 붉은 누룩 (홍국) 원료를 사용한 제품의 자진회수 현황을 추가로 발표(3.28)함에 따라 해당 제품의 국내 수입 여부를 확인한 결과, 일본 정부에서 발표한 제품(54개사 150여개)들은 3.30 기준 국내에 수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는 일본에서 붉은 누룩을 원료로 하는 식품을 수입하는 경우 수입자가 해당 제품이 고바야시 제약에서 제조한 원료를 사용하지 않았음을 매 수입시마다 증명하도록 조치했으며, 일본 정부가 발표한 자진회수 제품들이 국내 수입되지 못하도록 수입 통관 단계 검사도 강화했다.

참고로 일본 정부가 발표한 고바야시 제약의 붉은 누룩 사용 제품의 자진회수 현황은 식품안전나라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식약처는 향후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예의주시하면서 추가로 확인된 정보는 누리집 등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양육비 선지급제' 첫 명시…'양육비이행법' 개정안 금주 발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