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비자금 스캔들' 日자민당, 아베파 간부 4명에 '탈당 권고' 검토

성동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08:54]

'비자금 스캔들' 日자민당, 아베파 간부 4명에 '탈당 권고' 검토

성동민 기자 | 입력 : 2024/03/31 [08:54]
본문이미지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일본 집권 자민당이 비자금 스캔들과 관련해 아베파에서 비자금 문제를 협의했던 간부 4명에게 탈당 권고를 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이는 자민당 처분에서 최고 중징계인 제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징계 수준으로 기존에 검토했던 선거 공천 제외보다는 중징계다.

자민당 총재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26∼27일 아베파 간부 4명에게서 비자금 사건에 대한 해명을 직접 들은 뒤 "자민당세 침체를 초래한 데 대한 반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처벌을 강화하는 쪽으로 기울었다고 기시다 정권 간부가 밝혔다.

 

중징계 대상은 아베파에서 비자금 문제를 협의했던 중진 시오노야 류, 시모무라 하쿠분, 니시무라 야스토시, 세코 히로시게 의원 등 간부 4명이다.

기시다 총리는 28∼29일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와 모테기 도시미쓰 자민당 간사장 등 당 주요 간부를 총리관저로 불러 처분 문제를 협의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28일 기자회견에서 "신뢰 회복을 위해 당의 절차를 거쳐 엄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자민당은 비자금에 연루된 의원에 대한 여론 반발이 거센 점 등도 고려해 이르면 다음 달 4일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처분 대상은 간부 4명을 포함해 비자금 문제에 연루된 아베파와 니카이파 의원 80여명이다.

자민당은 이미 아베파 회장을 지냈던 모리 요시로 전 총리로부터도 비자금 조성 관여 여부에 관해 이야기를 듣고 관여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민당 일부 파벌은 정치자금 모금 행사(파티)를 주최하면서 '파티권'을 할당량 이상 판 소속 의원들에게 초과분의 돈을 다시 넘겨주는 방식 등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파티권 판매 미기재액이 많은 국회의원 3명과 전현직 파벌 회계 책임자 등을 기소했다.

하지만 파벌 사무에 관여한 중진들은 대부분 혐의를 부인해 법적 처벌을 피했고 당 안팎에서는 이에 대한 비판이 제기돼 왔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비자금 문제에 발목이 잡혀 주요 언론 여론조사에서 퇴진 위기 수준인 10∼20%대에 머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복지부 "18일부터 진료지원간호사 양성교육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